Victory

North Korea: Let Hijacked Airplane Victims Reunite with Families

위 동영상의 한국어 버전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시기 바랍니다.

On December 11, 1969, a North Korean spy hijacked Korean Airlines flight YS-11 and redirected it to the North.  When it landed in Hamheung, North Korea, the 46 passengers and four crew members were blindfolded, separated and investigated.  Those who refused forced propaganda training were drugged or tortured.

The abductees’ families sought help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wo months later, North Korea returned 39 passengers to South Korea.  But for reasons still unknown, North Korea never returned seven passengers and the four crew members.

It has been 42 years since the families in South Korea last saw the abducted family members, most of whom are now at a very advanced age. The families used all possible means domestically to resolve the issue within South and North Korea’s bilateral contacts, but with little success.  The abductees’ families request assistance from the 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 in investigating the fates of those remaining in the North and in facilitating a reunion with the aging relatives.

Remember that your signatures have the power to mobilize the United Nations. Please add yours to show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hat this issue, while decades old, has not expired, that North Korea cannot violate human rights without ramifications, and that the enforced silence of the abductees does not mean others will not speak in their stead.

Citizens’ Alliance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NKHR)
www.facebook.com/NKhumanrights
www.nkhumanrights.or.kr

To watch the above video in Korean, please click here.

 

1969년 12월 11일, 북한의 고정간첩에 의해 강릉을 떠나 김포를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YS-11가 납치되었습니다. 비행기가 북한의 함흥에 도착하자 46명의 승객들과 4명의 승무원들은 모두 눈이 가려진 채 흩어져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때 강제 사상교육을 거부한 납북자들은 약물주입을 당했고 고문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납북자 가족들이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하였고, 북한은 두 달 후 39명의 승객들을 판문점을 통하여 남한으로 돌려보냈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7명의 승객들과 4명의 승무원들은 지금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납북자 가족들이 생이별을 한지도 벌써 42년이 지나 그들 대부분은 이미 고령이 되셨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남과 북의 양국 관계 속에서 자국 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였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가족들은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납북된 가족들의 생사여부를 확인하고, 점차 고령이 되어가는 그들과 하루빨리 재회할 수 있도록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에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분의 서명이 유엔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십시오! 수십 년 동안 미해결인 이 사건을 우리가 잊지 않고 있으며, 북한의 인권유린이 계속된다면 그에 따른 대가가 있을 것이란 점을 북한 정부에게 강력하게 경고하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서명이 필요합니다. 북한 정부가 납북자들을 입막음 하더라도, 우리가 그들을 위하여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줍시다!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
www.facebook.com/NKhumanrights
www.nkhumanrights.or.kr

This petition was delivered to:
  • North Korea
  •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Navanethem Pillay


    Citizens' Alliance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NKHR) started this petition with a single signature, and won with 1,046 supporters. Start a petition to change something you care ab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