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Production on Korean casted Tupac Musical / 한국 캐스팅 투팍 뮤지컬 제작 중단

0 have signed. Let’s get to 5,000!


A Korean production company Link Company Seoul is set to put on a production of "All Eyez on Me" a musical about the life of hip hop legend Tupac Shakur. The production company has cast an all Asian cast to portray the life of Tupac, Biggie and other influential Black hip hop stars in Shakur's life. The issue with Tupac son a Black Panther, subject of police brutality, and victim of gun violence being portrayed by a non-Black person is that Tupac's entire legacy was built on the foundation of Black Pride, to have a non-Black person play him is an insult to legacy and everything he stood for. We have tried to reach out to the production company and actors in the production but they are not interested in hearing the concerns Black people have. Their dismissal of Black voices proves to us that the production will not honor Tupac's legacy, so we are coming together to ask the company to stop production. 

국내 제작사 링크컴퍼니서울이 힙합 전설 투팍 샤쿠르의 삶을 다룬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 제작을 앞두고 있다. 이 제작사는 투팍, 빅기, 샤쿠르의 다른 영향력 있는 흑인 힙합 스타들의 삶을 묘사하기 위해 모든 아시아 배우들을 캐스팅했다. 흑인 팬더의 아들이자 경찰의 만행과 비흑인 남성들의 총기 폭력의 희생자인 투팍의 문제는 투팍의 모든 유산이 블랙 프라이드의 기초 위에 세워져 있어 흑인 이외의 사람이 그를 유산과 그가 옹호하는 모든 것에 대한 모욕으로 보이게 한다는 것이다. 제작사, 배우들과 연락을 취하려 했지만 흑인들의 고민을 듣는 데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들의 블랙 보이스 발포는 우리들에게 그 생산이 투팍의 유산을 존중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증명해 주었기 때문에 우리는 회사가 단결하여 생산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Some info on the production

More info on the production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