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ur le maintien de la médiathèque de l'Institut français au cœur de Séoul

0 a signé. Allez jusqu'à 5 000 !


La ville de Séoul risque de perdre sa médiathèque française !

En effet, l'avenir de la médiathèque de l'Institut français est actuellement l'objet de discussions au sein des services culturels de l'ambassade de France. 

L'option privilégiée pour le moment est sa relocalisation dans la commune de Daejon à 2 heures de Séoul. Si c'est le cas, nos amis coréens francophiles, les communautés francophone et française de Séoul perdront l'accès à une ressource culturelle précieuse. L’emplacement actuel de la médiathèque ne permet pas d'apprécier sa nécessité réelle mais la forte fréquentation du petit fond de Seorae Maeul en témoigne. L'obligation de déménager la médiathèque mi-2018 offre l'opportunité de réfléchir avec bon sens aux objectifs de la médiathèque jusque là largement sous-exploitée. Pour plus de 5000 francophones résidant à Séoul mais aussi pour de nombreux coréens francophiles, la médiathèque est un lieu d'échange culturel unique dans la capitale. Les familles françaises représentent plus de 30% des inscrits : elles font vivre son fonds littéraire et multimédia et ne demandent qu'à s'engager pour plus de dynamisme de cette institution.

Nous demandons donc au service culturel de l'ambassade de France le maintien de la médiathèque de l'Institut français au cœur de Séoul car l'accessibilité d'une bibliothèque est une condition essentielle à sa vitalité.

Nous avons très peu de temps pour remonter cette pétition alors apportez-nous votre soutien en signant cette pétition dès aujourd'hui !

 

서울시는 프랑스 미디어 도서관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실은 주한 프랑스문화원 미디어도서관의 미래는 현재 프랑스 대사관 문화부 내부에서 논의 대상이었으며, 현재 서울에서 두 시간 거리에 있는 대전으로 이전하는 방향이 추진되고 있습니다.만일 그것이 사실이라면, 불어를 사랑하는 한국인 이웃들과 불어권 공동체와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프랑스인들은 귀중한 문화 자원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잃는 것입니다.현재 미디어도서관이 위치해 있는 장소 또한 실질적인 필요성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며, 2015년부터 서래마을에서 미디어도서관의 분원 역할을 하고 있는 서래글로벌센터의 높은 이용률이 이 사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주한 프랑스문화원 미디어도서관은 2018년 5월말까지는 이전을 해야하는 상황이며, 이는 앞으로 도서관을 어떻게 최상의 문화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방안을 논리적으로 모색하는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5,000명 이상의 프랑스인과 불어권 사람들, 또 프랑스어를 아끼는 한국인들에게 미디어도서관은 도심에서 문화와 언어를 교류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입니다. 

미디어도서관 가입자의 30% 이상이 프랑스인 가족들입니다: 그들은 문학과 미디어 자원을 살리는 주체이기도 하며 기관을 더욱 활성화 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는 기회만을 바랄 뿐입니다.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프랑스 대사관 문화부에 프랑스 문화원 미디어도서관을 서울 중심부에 유지할 것을 요구하는 바입니다. 접근성은 도서관에 생명을 불어 넣는 필수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본 청원서 제출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이 내용을 빠른 시일 내에 공유하고 서명함으로써 당신의 지지를 보여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Marie-Cécile compte sur vous aujourd'hui

Marie-Cécile ARMAND a besoin de votre aide pour sa pétition “La direction de l'Institut français: Pour le maintien de la médiathèque de l'Institut français au cœur de Séoul”. Rejoignez Marie-Cécile et 2 605 signata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