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étition fermée

[불/한] Sauvons Nina 8 ans - Otage de son père en Corée du Sud 한국에 인질로 잡혀있는 제 딸을 구해주세요

Cette pétition avait 9 596 signataires


성명서는 불/한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번역문은 보려면 스크롤 바를 내려 주세요.

Je m’appelle Agathe DRANCOURT. Je suis la maman de Nina, âgée aujourd’hui de 8 ans, qui a été enlevée et prise en otage par son père en Corée du Sud.

Cela fait plus de 3 ans que je me bats pour la récupérer.

Une Ordonnance de Non-Conciliation rendue le 15 novembre 2013 a fixé la résidence de Nina à mon domicile.

Pendant les vacances d’été 2014, profitant de son droit de visite, le père de Nina a réussi à faire établir un passeport coréen pour elle, sans mon consentement. Il a menti aux services de l’ambassade de Corée du Sud qui ont fait preuve de négligences des plus déplorables.

Le 8 juillet 2014, Il a réussi à s’envoler pour le Corée du Sud avec Nina malgré l’interdiction de sortie du territoire existante. Les échanges que j’avais eus avec son père les mois précédents son enlèvement, m’avaient laissés craindre qu’il me l’enlève.

Au moment de son enlèvement, Nina est âgée de 5 ½ ans, ne parle pas coréen, n’a jamais quitté la France et n’a jamais été séparée de sa mère.

Je n’ose pas imaginer l’angoisse qu’elle a pu ressentir durant toute cette période…

Pendant tout le mois de juillet 2014, je n’ai jamais su où se trouvait Nina. Son père n’a jamais répondu à mes appels téléphoniques. J’étais totalement angoissée et désespérée. J’ai su un mois plus tard que Nina était en Corée malgré toutes les précautions qui avaient été prises.

L’ambassade de France en Corée me dit que légalement ils ne peuvent rien faire. Il n’existe aucun accord en matière de protection des enfants entre la France et la Corée du Sud. La décision française dont je dispose fixant la résidence de Nina à mon domicile est provisoire. Pour la Corée du Sud, Nina est une petite franco-coréenne avec son père coréen, rien d’illégal.

Je me suis donc engagée dans une bataille judiciaire féroce, terriblement longue et très coûteuse, en France et en Corée du Sud.

Pendant un an je me suis retrouvée sans nouvelle de Nina. Son père et ses grands-parents chez qui ils vivent ne prennent pas mes appels ou raccrochent en entendant ma voix. Un an de supplice à me demander où se trouve Nina, si elle va bien, si elle mange bien, si elle dort bien…

Quand je réussis un an plus tard à obtenir de la justice coréenne de voir Nina, elle ne parle plus français, ce qui est un véritable choc. La communication est compliquée les rares fois où j’ai réussi à l’avoir au téléphone ou par Skype.

En ce qui concerne les procédures judiciaires, j’ai tout gagné.

En France comme en Corée.

En France, le jugement familial rendu le 13 Avril 2016 me donne gain de cause à tous égards et fixe de manière définitive la résidence de Nina en France et m’octroie l’autorité parentale exclusive. Le droit de visite et d’hébergement du père de Nina est suspendu.

Le 17 octobre 2016, la procédure pénale française condamne le père de Nina à 30 mois de prison ferme pour soustraction de mineur, et délivre un mandat d’arrêt international à son encontre.

Une demande d’extradition a été ordonnée par la procureure mais cette procédure est maintenant en attente à la Chancellerie depuis des mois pour des raisons que nous ignorons à ce jour.

En Corée, le jugement familial rendu le 20 juillet 2016 fixe la résidence de Nina à mon domicile et l’autorité parentale exclusive à l’identique de la décision française, arguant notamment de la conduite déplorable du père de Nina. Dans le cadre de cette procédure, une enquête sociale a été diligentée en Corée au printemps 2016 et a conclu que, pour le bien de Nina, celle-ci devait retourner vivre auprès de sa mère. Nina a de fait exprimé devant l’enquêtrice qu’elle voulait vivre avec sa mère.

A plusieurs reprises, la justice coréenne a incité le père de Nina à me laisser la voir. Malheureusement, en 3 ans je n’ai pu voir ma fille que quelques heures, son père n’a pas cessé de faire obstacle à quasiment toute tentative de ma part.

On pourrait croire que le pire est alors derrière moi. Il n’en est rien.

En août 2016, nous avons tenté de faire exécuter la décision de justice rendue.

Ce qu’il faut savoir c’est qu’aujourd’hui en Corée du Sud, malgré les décisions de justice sur les modalités de garde, il est demandé aux enfants de choisir avec lequel de leurs parents ils souhaitent vivre. Et malheureusement ce choix est respecté même s’il va à l’encontre de la décision de justice.

Et ce que je craignais le plus au monde se produisit.

Nina est une petite fille de 7 ½ ans, elle est apeurée, seule au milieu d’une vingtaine d’adultes dont des policiers et des huissiers de justice. Choquée et apeurée, ma fille refuse de rentrer avec moi en France : « Je ne sais parler ni l’anglais ni le français, je ne peux donc pas communiquer avec ma mère, si je m’en vais avec ma maman en France, mon père meurt. »

Comment pouvait-il en être autrement ?

Plus de 2 ans sans me voir ou presque, sans pouvoir communiquer aisément avec moi, plus de 2 ans à subir un lavage de cerveau et à entendre les pires horreurs sur moi et ma famille, plus de 2 ans à subir le pression psychologique de son père et de ses grands-parents. Mon avocate coréenne a ensuite demandé à Nina si c’était ses vraies pensées de refuser de rentrer en France. Nina lui a répondu, en présence de l’huissier de justice et d’un policier : « C’est ce que mon papa m’a dit de répondre. » Quand l’avocate lui a demandé pourquoi elle ne veut pas rentrer en France : « Si je m’en vais en France avec ma maman, mon papa meurt ». Toutes ces réponses montrent clairement que Nina a subi un lavage de cerveau de la part de son père et de ses grands-parents.

Mais il n’y a rien à faire. L’huissier de justice qui était venu exécuter le jugement de la justice coréenne est reparti en disant qu’il ne pouvait rien faire car Nina ne voulait pas. Les policiers sont également partis en disant qu’il n’y avait rien qu’ils pouvaient faire. Même si Nina a refusé de retourner en France, elle a pris le bras de mon avocate coréenne : « Je veux passer au moins une journée avec ma maman, comme je ne peux pas la comprendre, vous pouvez faire la traduction ? » Suite à cela, mon avocate a demandé une journée de visite au père de Nina, qui a refusé.

En décembre 2016, je ferai une nouvelle tentative pour récupérer Nina, cette fois directement dans l’école évangéliste sectaire dans laquelle son père l’a inscrite. Mais en vain.

En avril 2017, la justice coréenne a condamné le père de Nina à verser l’équivalent de 850€ par jour tant que Nina ne me sera pas resituée. Cette décision de justice est totalement inédite en Corée du Sud par le montant réclamé, et c’est la preuve que, malgré l’incohérence de la législation coréenne qui demande son avis à l’enfant, la justice coréenne continue de penser que la place de Nina est auprès de sa mère. Le père de Nina a fait appel de la décision, mais il n’y a aucun doute qu’elle sera confirmée.

Début septembre 2017, le parquet coréen a mis en accusation le père de Nina pour enlèvement de mineur : le procès pénal aura lieu le 23 octobre 2017.

Il est insupportable que Nina, aujourd’hui âgée de 8 ans, soit l’otage d’une justice - ou plutôt d’une injustice qui la rend à son insu obligée de choisir entre ses parents, aggravant encore la maltraitance psychologique qu’elle subit et qui laissera à vie des séquelles manifestes.

Il est insupportable et totalement incompréhensible que le père de Nina qui la tient en otage ne soit pas appréhendé alors que la justice des deux pays tend vers les mêmes conclusions.

Face à vous tous, j’exprime ma colère et mon ressentiment envers ces gouvernements qui ne bougent pas. Qui ne font rien. Qui ne disent rien. Ils se renvoient la balle entre Ministères. Mais la balle, en l’occurrence c’est Nina. C’est ma fille, elle est citoyenne française et elle a droit à la justice de son pays.

Moi, j’ai respecté la justice en tout point. En application de l’Ordonnance de Non-Conciliation, j’ai laissé le père de Nina voir sa fille en 2014 malgré mes craintes qu’il ne l’enlève. J’ai mené et remporté toutes les procédures judiciaires possibles en France et en Corée.

Et ce qui me brise c’est qu’au cours des procédures judiciaires, j’ai voulu aller récupérer Nina par mes propres moyens pendant qu’il en était encore temps, avant qu’elle ne soit complètement aliénée par son père. Mais le Ministère des Affaires Étrangères et l’Ambassade de France n’ont eu de cesse de me dire que la récupérer sans des décisions de justice définitives équivalait à un contre-enlèvement. Et que je la récupérerai dès que les décisions de justice seraient rendues.

J’ai respecté la justice en tout point. Maintenant que les décisions de justice sont définitives, le gouvernement français doit les faire appliquer et de tout son poids. Qu’il respecte ses jugements et ses engagements auprès de ses citoyens français.

Il faut que le gouvernement français transmette de manière urgente la demande d’extradition qui a été ordonnée depuis de longs mois par la procureure. C’est notre seule chance…

Nina a besoin de nous. Elle est sans défense. Elle est prise en otage. Ne l’oublions pas.

A toutes celles et à tous ceux qui ne pourraient supporter que leur enfant leur soit arraché.

A vous tous, qui savent que la solidarité et les partages sur les réseaux sociaux peuvent faire bouger les choses pour que la justice soit respectée.

Je vous supplie de signer et de partager ma pétition afin que mon combat parvienne à sensibiliser l’opinion publique et l’état français.

Cette pétition sera adressée au Président de la République Emmanuel MACRON, au Ministre des Affaires Étrangères Jean-Yves LE DRIAN, à la Ministre de la Justice Nicole BELLOUBET et à Madame Brigitte MACRON qui a déjà été sensibilisée et dont je suis certaine qu’elle sera réceptive à ma détresse et à la situation absolu

Pour tout contact :

sauvons.nina8ans@gmail.com

https://www.facebook.com/sauvonsnina8ans/

Si vous souhaitez contribuer au retour de Nina https://www.leetchi.com/c/sauvons-nina-8ans

 

[한] 한국에 인질로 잡혀있는 제 딸을 구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프랑스인 아가타 드란코트라고 합니다.
현재 8 살인 제 딸이 한국에 사는 친부에게 납치되고 현재 인질로 잡혀있는 상황이라 이렇게 도움을 청하기 위한 글을 씁니다.

벌써 3년째 저는 제 딸을 되찾기 위해 악전고투하고 있습니다. 2013년 11월 15일, 프랑스 이혼 절차상 전치절차인 화해절차에서 조정 불성립 결정에 따라 제가 아이의 보호·감독권자로 지정되었습니다. 그렇게 아이는 이혼 후에 저와 살았습니다.

그러나 2014년 여름 방학 동안, 아이의 친부는 면접교섭권을 이용하여 아이의 한국 여권을 저의 허락 없이 발급받았습니다. 아이 친부는 허위로 제 동의서를 작성했고, 주불한국대사관에서는 추가적 확인 없이 아이의 한국 여권을 발급해주었습니다.

2014년 7월 8일, 그가 딸아이와 프랑스 영토를 벗어나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는데도, 딸 아이를 데리고 한국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아이가 납치되기 전부터 친부와 주고받은 메시지를 보고, 저는 그가 아이를 납치하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아이는 납치될 당시 5살이었고, 한국말을 전혀 하지 못했으며, 프랑스를 단 한 번도 떠나본 적도 없고, 엄마와 떨어져 본 적이 없던 아이입니다.
감히 아이가 이 시기에 겪었을 불안함을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2014년 7월 내내, 저는 아이가 어디에 있는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아이 친부는 제 전화를 단 한 번도 받지 않았습니다. 저는 완전히 불안과 절망에 사로잡혀 살았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후에야 저는 아이가 한국에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납치 방지를 위한 온갖 사전조치를 취해두었는데도 말입니다.

주한 프랑스대사관은 법적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합니다. 프랑스와 한국 사이에는 아동 보호에 관한 상호 조약이 부재합니다. 당시, 아이의 보호권이 제게 있다는 프랑스 법원의 결정은 잠정적일 뿐이었습니다. 한국 법상, 아이는 한국인 친부와 사는 프랑스-한국인 아이일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 절차는 끔찍이도 길었으며, 양국 모두에서 어마어마한 시간과 비용이 드는 일이었습니다.

일 년 동안 저는 아이의 소식을 전혀 듣지 못하고 살았습니다. 아이 친부와 친조부모들은 제 전화를 받지 않았고, 제 목소리가 들리면 전화를 끊었습니다. 아이가 어디에 있는지, 또 잘 지내는지, 먹기는 잘 먹는지, 잠은 잘 자는지 알 길 없이 전전긍긍하며 형벌 같은 일 년을 보냈습니다.

그로부터 일 년 후, 한국 법원에서 아이와의 교섭권을 얻어냈습니다만, 아이는 이미 프랑스어를 완전히 잊어먹은 상태였습니다. 이는 말 그대로 충격이었습니다. 가까스로 얻어낸 전화 통화나 스카이프 영상통화를 통해 딸 아이를 볼 때마다 아이와 소통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법적으로는 제가 모두 승소했습니다. 프랑스나, 한국 양국에서 말입니다.
프랑스 가정 법원은 2016년 4월 13일 제게 모든 측면에서 제게 유리한 결정을 내렸고, 아이가 프랑스에 거주해야 함을 확정했으며 제게 독점적 양육권을 부여했습니다. 친부의 면접교섭권은 금지되었습니다

2016년 10월 17일, 프랑스 형법 재판 결과 아이 친부는 미성년자 납치로 30개월의 징역과 그에 대한 국제 체포영장이 발급되었습니다.

검사 측은 범인 인도 요구를 하였으나, 이 절차는 현재 법무부 중앙행정처에서 수개월째 대기 상태입니다. 그에 대한 사유는 현재까지도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2016년 7월 20일 가정법원 판결에 따라 ‘아이를 엄마에게 인도하라’는 결정이 나서 아이의 독점적 보호권 및 양육권이 제게 속하게 되었습니다. 프랑스 법원의 판결과 동일한 것입니다. 특히 아이 아버지의 통탄할만한 행보를 바탕으로 내려진 결정입니다. 이 재판 과정에서, 2016년 봄, 가사 조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이 당시 아이는 가사조사관에게 엄마와 살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수차례에 거쳐서, 한국 법원은 아이 친부에게 제가 아이를 다시 볼 수 있게 해줄 것을 유도했습니다. 불행히도, 3년 동안 통틀어서 저는 제 딸을 불과 몇 시간밖에 보지 못했습니다. 제가 어떠한 방식으로 시도해도, 아이 친부는 거부했습니다.

최악의 일은 다 지나갔다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2016년 8월, 우리는 한국법원의 판결을 집행하고자 시도했습니다.
현재 한국 법체제 상 법정의 결정이 어떻게 내려졌든, 집행하는 과정에 아이가 가지 않겠다고 하면 유아인도집행은 성공하지 못하게 됩니다.

제가 세상에서 가장 두려워했던 일이 일어났습니다.
아이는 당시 7살짜리 어린아이였습니다. 아이는 겁에 질려있었고, 경찰관과 법 집행관 등을 비롯하여 스무 명 정도의 어른들에게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집행을 할 때 놀란 표정의 아이는 ‘나는 프랑스어도 모르고 영어도 모른다, 엄마랑 이야기할 수 없다, 내가 엄마랑 프랑스로 가면 아빠가 죽는다’는 말을 하면서 저와 함께 프랑스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아이가 그럴 수밖에 없지 않았을까요?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절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저와 제대로 소통하지도 못했고, 2년 넘게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끔찍한 소리만 들으며 세뇌 교육까지 받았을 텐데 말입니다. 2년 넘게, 아이의 아버지와 할머니 할아버지로부터 심리적 압박을 받았을 것입니다. 이후 아이는 법원 집행관과 출동한 경찰, 그리고 제 한국 변호사가 있는 앞에서 변호사가 ‘프랑스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것이 아이 마음속에 있는 생각이니?’라고 묻자 ‘아빠가 그렇게 말하라고 했어요’라고 대답하는가 하면,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이유를 변호사가 묻자 ‘엄마랑 프랑스로 가면 아빠가 죽잖아요’라는 말을 했습니다. 아이가 아빠 및 할아버지, 할머니로부터 세뇌받은 상황을 명확히 드러내는 말들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저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한국 법원의 판결을 집행하러 간 집행관은 아이가 원하지 않기 때문에 강제집행을 할 수 없다면서 돌아가 버렸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도 아무것도 해 줄 수 없다면 돌아갔습니다. 아이는 아빠의 세뇌에 의해 프랑스로 가지 않겠다는 말을 하면서도 제 한국 변호사의 팔을 잡고 ‘엄마랑 하루만 놀고 싶어요, 엄마랑 이야기할 수 없으니 통역을 해 주세요’라는 말을 했고, 이에 한국 변호사가 아이 아빠에게 부탁했으나 그 또한 거절당했습니다.
그렇게 아이는 친부와 남았습니다.
2016년, 저는 아이를 되찾기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합니다. 이번에는 아이 친부가 보낸 기독교 교단의 학교에 직접 찾아갔습니다만, 헛수고였습니다.

2017년 4월, 한국 법원은 아이의 친부에게 아이를 제게 인도하지 않는 데 대한 이행 명령 위반에 따른 이행강제금 처분(1일당 850€에 해당하는 비용)을 내렸습니다. 이러한 법원의 결정은 물론이고 그 금액도 전례 없는 일이었습니다.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는 것 자체가 한국 법원이 아이가 엄마 곁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증명하는 일입니다. 아무리 아이의 결정을 따라야 한다는 법적 원칙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아이의 친부는 이 결정에 항고를 제기했지만, 기각될 것이 분명합니다.
2017년 9월, 한국검찰은 제가 미성년자 약취유인죄로 고소한 것에 대해 무혐의처분하였으나, 한국 변호사가 ‘재정신청’이라는 제도를 통해 한국 고등법원에 위 사건에 대한 강제기소 요청을 했고, 고등법원이 대한민국 검찰을 상대로 강제기소 결정을 내린바, 최종적으로 2017년 9월 한국검찰은 아이 친부를 미성년자 약취유인죄로 기소하여 형사재판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제 8살이 된 아이가 사법부의 인질로 쓰인다는 사실을 도저히 견딜 수 없습니다. 사실 이것은 정의(justice)가 아닌 불의(injustice)에 가깝습니다. 아이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부모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고, 이는 더욱 아이가 받을 심리적 학대를 악화하는 것일 뿐이며, 이러한 기억은 평생 지워지지 않는 흉터로 남을 것입니다.
아이를 인질로 잡은 친부가 여전히 체포되지 않고 있는 것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정작, 두 나라의 사법부 모두 같은 결론을 내렸는데도 말입니다.

2017.9.19. 한국의 가정법원은 유아인도 판결이 확정되었음에도 아이 친부가 아이를 인도하지 않는 것에 대해 친부에게 과태료 부과재판을 진행하면서 ‘아이에게 누구랑 살것인지 더 이상 묻지 말고 무조건 엄마에게 인도하라’는 요청을 하면서 엄마가 한국에 돌아올 수 있는 날을 정해 법원으로 아이를 데려와 엄마에게 인도하라는 제안을 했습니다. 그러나 아이의 친부가 판사의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의문입니다.

저는 꼼짝도 하지 않는 이 두 나라의 정부를 향한 분노와 한을 밝히는 바입니다. 두 정부 다 입을 다물고만 있습니다. 두 정부 모두 각 정부 부처끼리 피하고 싶은 이 짐을 넘겨주려고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피하고 싶은 이 짐이 바로 제 딸 아이이며, 제 가족이며, 프랑스와 한국의 국민입니다. 모국의 사법적 판결을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저는 모든 측면에서 법적인 절차를 존중했습니다. 2014년 이혼 결정이 내려진 이후, 저는 법이 지정한 바대로 친부가 아이를 보도록 허락해주었습니다. 아이가 납치될지 모른다는 염려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저는 가능한 모든 법적 소송을 걸었고 모두 승소했습니다. 프랑스는 물론, 한국에서도 말입니다.

제 마음이 무너지는 것은 바로 이 점입니다. 한창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저는 아이를 제 손으로 직접 찾아오고 싶은 마음이 너무나도 컸습니다. 아직 시간이 있을 때, 아이가 친부의 학대로 완전히 바뀌어버리기 전에 말입니다. 그러나 프랑스 외무부와 주한 프랑스 대사관은 확실한 법적 결정 없이 아이를 되찾아 오는 것은 복수납치에 해당한다고 저를 계속해서 설득했습니다. 판결이 내려지고, 정의가 실현되자마자 제가 아이를 되찾게 될 것이라면서 말입니다.

그렇게 저는 가능한 모든 법적 절차를 지켰습니다. 이제 법원의 판결은 명백히 내려졌습니다. 그러니 프랑스 정부는 이 판결을 무슨 수단을 써서든 이행되도록 해야 합니다. 정부는 판결 결과를 존중해야 할 뿐만 아니라, 프랑스 국민과 한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정부는 검사가 이미 수개월 전에 제출한 범죄 인도 요구를 즉각 시행해야 합니다. 그것만이 우리의 유일한 기회입니다.

아이는 우리를 필요로 합니다. 아이는 아무런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현재 인질로 잡혀있는 것입니다. 그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아이의 친부는 아이를 강제로 납치한 후 아이의 모국어인 프랑스어를 사용하지 못하게 했고, 그 결과 저는 제 딸과 의사소통조차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친부의 행위는 형사범죄이며 아동학대입니다. 아이의 친부는 모든 소송에서 패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은 자기 편이라면 버티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 제 딸 아이의 상처는 깊어가고 있습니다. 이것은 정의가 아닙니다.
여러분의 목소리로 정의를 바로 세워 주시고 양 국가가 움직일 수 있도록, 제가 사랑하는 제 딸을 데리고 제 모국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아이를 빼앗긴 모든 분께,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를 통한 연대와 공유가 정의가 실현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아는 여러분 모두에게,
제 성명서에 사인해주시고, 공유해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제 싸움이 두 나라의 여론과 프랑스 정부에 알려지도록 말입니다.
이 성명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공화국 대통령과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부 장관, 니콜 벨루베 사법부 장관과 브리지트 마크롱 영부인께 전달 될 것입니다. 게다가 영부인께서는 이미 제 상황에 대해 알고 있고, 저의 절망과 아이가 처해 있는 끔찍한 상황을 이해해줄 것이라 저는 확신합니다.
모든 연락처는 아래와 같습니다 :

sauvons.nina8ans@gmail.com

https://www.facebook.com/sauvonsnina8ans/



Agathe compte sur vous aujourd'hui

Agathe DRANCOURT a besoin de votre aide pour sa pétition “Emmanuel Macron : Sauvons Nina 8 ans - Otage de son père en Corée du Sud 한국에 인질로 잡혀있는 제 딸을 구해주세요”. Rejoignez Agathe et 9 595 signata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