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f Stonehenge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0 have signed. Let’s get to 7,500!


“What if Stonehenge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What if Parthenon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What if Pyramid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What if Colosseum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What if Angkor Wat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What if Machu Picchu was demolished to make way for a Legoland?”

It is actually happening in the Republic of Korea in 2020.

The Legoland is being built after demolishing a Jungdo historic site, one of the most remarkable prehistoric sties in the Republic of Korea.

The total amount of relics that have been excavated so far is 9,000 prehistoric relics

1,266 prehistoric house sites 149 prehistoric tombs


The Jungdo heritage site in the Republic of Korea is one of the most remarkable prehistoric site in the world.

In the excavation of buried cultural assets in the Jungdo site, the dwellings and agricultural remains of the Bronze Age such as dolmens, housing sites and large-scale ditch to protect the village have been discovered, which will mark a milestone in the research on the Bronze Age in the world.

Especially, the large-scale ditch to protect the village surrounds the town as the boundary, proving the facts that the surplus of products was accumulated and the community-dominating order was formed here.

In particular, the Jungdo site is the first square-shaped ditch found in Korean peninsular, having a great value to the study of history in Asia and the world.

Damage to cultural property belonging to any people whatsoever means damage to the cultural heritage of all mankind, since each people makes its contribution to the culture of the world.

If the construction of the Legoland is continued, therefore, the world-class prehistoric relics that have not been found yet will be destroyed without excavation.

Even, the developer of the Legoland is suspected of dumping construction waste in the Jungdo site, and has not complied with the preservation guidelines of cultural heritage while its construction.

The culture and beliefs of humankind in the Jungdo site are deliberately destroyed by the short-sighted development policy,

and we are on the verge of losing the important opportunity to see, hear, and learn about expression and ideas of humankind.

So, the Republic of Korea, as a member of UNESCO, should take all appropriate measures to prevent, avoid, stop and suppress acts of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according to the Article 3 of UNESCO Declaration concerning the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It is because the member states of UNESCO should adopt the appropriate legislative, administrative, educational and technical measures, within the framework of their economic resources, to protect cultural heritage and should revise them periodically with a view to adapting them to the evolution of national and international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standards.

However, a local government of Gangwon-do, the province where the site is located,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responsible ministry, have permitted and looked on the construction, instead of taking actions to prevent, stop, and ban the development of the Legoland, which is an act of intentional destruction of the Jungdo site.

Now,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protect the Jungdo historic site in the Republic of Korea.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the protection of cultural heritage and takes responsibility to fight against its intentional destruction in any form so that such cultural heritage may be transmitted to the succeeding generations.

According to the UNESCO Declaration concerning the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the members of UNESCO should cooperate with each other and with UNESCO to protect cultural heritage from intentional destruction.

1. Provision and exchange of information regarding circumstances entailing the risk of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2. Consultation in the event of actual or impending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3. Consideration of assistance to States, as requested by them, in the promotion of educational programmes, awareness-raising and capacity-building for the prevention and repression of any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4. Judicial and administrative assistance, as requested by interested States, in the repression of any intentional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For the reasons, we demand the followings to the UNESCO headquarters and member states around the world.

1) UNESCO should investigate the deliberate destruction of the Jungdo historic site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make a recommendation to stop it.

2) UNESCO should provide judicial and administrative assistance for the impending destruction of cultural heritage of the Jungdo site.

3) Member states of UNESCO should make a recommendation to ban the intentional destruction of the Jungdo site in the Republic of Korea.

Please join the petition to protect and preserve the world-class cultural heritage!

<Campaign website>
http://dolmen.prkorea.com/

<Korean>

영국 스톤헨지를 허물고 레고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그리스 파르테논 신전을 허물고 레고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집트 피라미드를 허물고 레고 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로마의 콜로세움을 허물고 레고 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프랑스의 베르사유궁전을 허물고 레고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를 허물고 레고 랜드가 세워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2020년 대한민국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사유적지인 중도유적지를 허물고 레고랜드가 세워지고 있습니다.

중도유적지에서 현재까지 발굴된 선사시대 유물은 9000여점

선사시대 집터는 1266기 선사시대 무덤은 149기

한국의 중도유적지는 세계적 규모의 선사유적지입니다.

중도 유적지는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 주거지와 고인돌, 집터, 대형 환호등의 농경 유적이 발굴되면서 전세계 청동기시대 연구에 획을 그을 중요 유적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마을을 지키는 대형 환호는 부락을 감싸는 도랑 겸 마을 경계시설로, 이곳에 잉여생산물이 축적되고 공동체 지배질서가 형성됐음을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특히 중도 유적지는 한반도에서 확인된 최초의 사각형 환호로 한국을 넘어 아시아와 전세계의 역사 연구에 중요한 가치가 있습니다.

어떤 민족이든 그 나름대로 세계 문화에 그 나름대로 공헌을 하기 때문에 어떤 민족에 속하는 문화재에 대한 손상은 곧 모든 인류의 문화유산에 대한 손상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만약 레고랜드가 건설되는 경우 아직 발굴되지 않은 세계적인 선사시대 유적들은 땅속에서 파괴될 수 밖에 없습니다.

심지어 레고랜드 시행사는 중도 유적지에 건설 쓰레기 투기 의혹을 받고 있으며, 레고랜드 건설과정에서 문화재 보존 지침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중도 유적지에 담긴 인류의 문화와 신념이  근시안적 개발정책으로 고의적으로 파괴되고 있고, 우리는 인류의 표현과 생각을 보고, 듣고, 배울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상실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UNESCO 가입국으로서 문화유산 고의적 파괴에 관한 유네스코 선언 제3조에 따라 자국 영토에 있는 문화유산을 의도적으로 파괴하려는 행위를 막고, 피하고, 금지하며, 억제할 모든 필요 조치를 마련해야 합니다.

유네스코 가입국은 경제적 자원의 범위 안에서 문화유산 보호에 필요한 법적 행정적 교육적 기술적 조치를 채택해야 할뿐만 아니라 국내적 국제적 문화유산 보호 기준이 높아지는 맞쳐 그 내용을 정기적으로 개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해당 지방자치단체인 강원도와 관할 부처인 문화재청은 중도유적지의 의도적 파괴행위에 해당하는 레고랜드 설립을 막고, 피하고, 금지하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오히려 허가, 방관하고 있습니다.

이제 국제사회는 직접 한국의 중도유적지를 지켜야 합니다.

국제사회는 세계유산이 후세대로 전달될수 있도록 문화유산의 중요성을 인정하고 어떤 형태로든 의도적 파괴에 맞서 싸워야할 책임이 있습니다.

문화유산의 고의적 파괴에 관한 유네스코 선언에 따르면 전세계 유네스코 가입국은 문화유산이 의도적으로 파괴되지 않고 보호받게 끔 서로 그리고 유네스코와 협력할 다음의 4가지 의무가 있습니다.

1. 문화유산이 의도적으로 파과할 위험이 포함한 상황에 관한 정보제공과 교환

2. 문화유산의 실절적 파괴가 임박한 사건에 대비한 협의

3. 유네스코 회원국의 요청에 따른 문화유산의 의도적 파괴 억제와 보호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의 증진, 인식 제고, 능력향상을 위한 지원

4. 관심있는 국가의 요청에 따른 문화유산의 의도적 파괴를 억제하기 위한 사법적 행정적 지원

이에 우리는 유네스코 본부와 전세계 유네스코 가입국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하나, 유네스코(UNESCO)는 한국의 중도유적지의 고의적 파괴행위에 대해 조사하고 이를 멈출 것을 권고하라.

하나, 유네스코(UNESCO)는 문화유산의 실질적 파괴가 임박한 중도유적지 파괴에 대한 사법적 행정적 지원을 실시하라.

하나, 전세계 유네스코 회원국은 한국의 중도유적지의 의도적 파괴행위를 금지하도록 권고하라.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지키고 보존하는데 청원에 함께해주세요!

<캠페인 웹사이트(영어)>
http://dolmen.prkorea.com/

<캠페인 웹사이트(한국어)>
http://goindol.prkorea.com/



Today: mustardseed is counting on you

mustardseed miracle needs your help with “UNESCO: What if the Legoland is built after the Stonehenge is demolished in the United Kingdom?”. Join mustardseed and 5,146 supporter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