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e corrective action on the Korean subtitles for Infinity War 인피니티워 한글 자막시정 조치 청원

0 have signed. Let’s get to 5,000!


Over the past 10 years, Marvel Cinematic Universe films have reached audiences across the world, including Korea. MCU films have not only appealed to existing fans of the original comic books, but also made millions of new fans, especially in Korea.
지난 10년간 마블 스튜디오의 영화 시리즈는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였습니다. 기존 원작 만화의 팬층 뿐만 아니라 새로운 팬층을 생성했으며, 특히 한국의 경우 많은 마블 매니아를 양성하기도 했지요.

The most recent MCU film, Avengers: Infinity War gained notoriety among Korean viewers for its rampant mistranslation of the subtitles that have misled many audience members on critical plot points, not to mention humorous lines that were lost in translation when they certainly could have been delivered effectively.
최근에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극심한 오역으로 중요한 줄거리와 유머 부분에서 악명을 떨쳤는데요. 충분히 의역이 가능한 부분도 놓친 점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Enraged Korean fans have even started a petition on the Blue House (Korea's "White House") to ban the translator responsible from future translation projects. As there's little that the President's Office can do with regard to such private entity's decisions in a free democracy like Korea, a more direct message to Disney and Marvel itself may be a more effective approach to ensure that future MCU films released in Korea meets the fans' expectations.
심지어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왔으나, 자유 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대통령이 이런 사항에 관여하기는 어려운 실정입니다. 이보다는 디즈니와 마블에 직접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앞으로 한국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마블 영화(번역이) 나올 수 있게 하는데 더 효과적일 것 같네요.

Disney Korea has thus far failed to appease the fans, with no plans to take corrective action on the matter. This petition therefore calls for the decision makers in Disney and Marvel Studios to rectify this situation internally, as MCU fans deserve better, as do MCU films themselves.
지금까지 디즈니 코리아의 대응은 팬들의 항의를 잠식시키는데 부족했다고 평가되며, 오역을 정정하기 위한 조치 계획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본 청원은 디즈니와 마블 본사에서 내부적으로 해당 사항에 대해 시정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마블 영화 팬들뿐만 아니라 마블 영화 자체도 이 보다는 더 나은 대접을 받아 마땅하니까요.

While it may be difficult to change the subtitles to a film already out in the theaters, this petition calls for the decision makers to communicate to the fans that this issue has been duly recognized, and that future efforts will ensure that such mistakes will not be repeated again.
이미 개봉한 영화의 자막을 바꾸기는 어렵겠지만, 의사결정권자들이 팬들에게 해당 문제를 인식했다고 알리고, 향후에 동일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보장하겠다고 소통하길 요청하는 청원입니다.

In order to avoid any spoilers, the details of the mistranslation are not included in this petition, but can be found in this Namu Wiki page: https://bit.ly/2JKSHra
(Korean; SPOILER ALERT)
There is also an article published in English about this incident: https://bit.ly/2FG2bSm (SPOILER ALERT)


스포의 여지가 있으니 구체적인 오역 내용은 본 청원에 기재되지 않았으나, 나무위키 페이지에 잘 서술되어 있습니다: (스포주의) https://bit.ly/2JKSHra

관련 영문 기사: (스포주의) https://bit.ly/2FG2bSm 

Disclaimer: Despite the references mentioned in some of the links, this petition is NOT a petition geared towards any individual(s), but intended to direct the attention of decision makers to address and recognize the situation.
참고: 위 링크 등에 특정인이 명시된 내용이 있지만, 본 청원은 특정인(들)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의사결정권자들이 해당 이슈를 인식하고 해결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Today: Yolaim is counting on you

Yolaim Songus needs your help with “Take corrective action on the Korean subtitles for Infinity War 인피니티워 한글 자막시정 조치 청원”. Join Yolaim and 3,082 supporter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