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tory

Lift the Unjust Travel Ban on Korean American Peace Activist Juyeon Rhee

This petition made change with 1,697 supporters!


Korean description below.

It has been three years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ok office in South Korea after mass candlelight protests led to his predecessor’s impeachment. But travel bans imposed by the previous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re still preventing overseas Koreans from traveling to their homeland.

Korean American peace activist Juyeon Rhee is one such person. Rhee’s travel ban has been renewed every year since 2016, and according to the Consulate General in New York, it will be automatically renewed on December 1, 2020 unless otherwise acted upon.

Please sign this petition to urg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 lift the unjust travel ban on Juyeon Rhee.

1. Background

Korean American peace activist Juyeon Rhee, who lives in New Jersey, arrived at Incheon Airport in late July 2016 to visit her homeland. However, the immigration office of the Ministry of Justice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denied Rhee’s entry and sent her back to the United States.

Rhee had planned to accompany a delegation from US Veterans for Peace on a peace tour of US military bases in South Korea, including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and the THAAD deployment site in Seongju, as well as the South Korean naval base in Gangjeong village on Jeju Island.

This took place just three months before the corruption scandal that eventually ended Park Geun-hye’s rule came to public light. State violence and authoritarian measures had become commonplace then, and South Korean citizens as well as overseas Koreans had become the targets of surveillance and overt repression. 

2. Update

In July 2017, right aft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inaugurated by the candlelight uprising, Rhee tried again to enter Korea, but this time she was stopped from boarding her plane at New York’s Kennedy Airport.

Rhee was on her way to South Korea as the coordinator of the US Peace Delegation to Stop THAAD Deployment, composed of renowned US peace activists. According to the South Korean Consulate General in New York at the time, her travel ban was still in force until December 1, 2017.

Rhee checked again on the status of her case with the South Korean Consulate General in New York in November 2019. She was told that she was still subject to the travel restriction, which automatically renews every year on December 1 unless otherwise acted upon. Her travel ban is set to be renewed again on December 1, 2020. 

3. Demand

The ban on Rhee’s entry into South Korea in 2016 and 2017 was extensively reported in the South Korean media and generated statements of protest from US peace groups and prominent individuals.

We, the undersigned, express deep concern about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continued travel ban on overseas Koreans.

Travel restrictions were a means of state repression by military dictatorships of the past against pro-democracy and unification activists overseas. Why does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continue to maintain travel bans imposed by the disgraced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he aspiration of the candlelight protests that inaugurated President Moon in 2017 was a society that guarantees justice and fairness. We urge you to immediately lift all unfair entry bans imposed by the disgraced Park Geun-hye administration on pro-democracy and unification activists overseas so that they may freely travel to their homeland.

We urge you to immediately lift the travel ban on Korean American peace activist Juyeon Rhee, and to allow her to travel to her homeland.

------------------------------------------------------------------------------

평화활동가인 해외 동포 이주연씨의 부당한 입국규제를 해제해주십시오

적폐 정권이 탄핵되어 물러가고 난 후, 촛불항쟁으로 문재인 행정부가 들어선 지어느덧 3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지난 박근혜 행정부의 부당한 입국 규제로 인해 아직도 고국 방문이 불가능한 해외동포들이 있습니다.  

그 중 한 명이 이 주연씨입니다. 이 주연씨의 입국 규제는 2016년이후 매년 연장되어 왔고, 뉴욕 총영사관에 따르면 아무 행동도 하지 않으면 오는 2020년 12월 1일에 자동적으로 연장된다고 합니다.  

아래 탄원서에 서명해주시고, 문재인 행정부에게 이주연씨에 대한 부당한 입국규제를 해제하라고 촉구해주십시오. 

마감: 2020년 11월 15일 

------------------------------------------------------------------------------

대한민국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법무부 추미애 장관 앞

1. 배경

현재 뉴저지에 거주하는 재미 평화활동가 이주연 씨는지난 2016년 7월 말 한국을 방문하기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그러나 인천공항 법무부 출입국사무소는 이씨에게 입국 불허조치를 통보하고, 이씨를 다시 미국으로 돌려 보냈습니다. 

이씨는 당시 미국의 재향 평화군인회 대표 활동가들과 한국내 미군 기지들 - 평택의 캠프 험프리, 성주의 사드배치 장소, 제주 강정마을의 평화센터 등을 방문할 예정이었습니다. 

당시는 박근혜 정권의 말기로 국정농단사태가 폭로되기 불과 3개월 전이었습니다. 국정의 파행과 민주주의의 말살이 일상화되고, 한국 국민은 물론 해외동포에 대해서도 공공연하게 감시와 통제, 탄압의 검은 손길을 뻗칠 때였습니다.

2. 경과 

촛불항쟁에 의해 새 정부가 들어 선 직후인 2017년 7월 이주연씨는 한국 입국을 다시 시도했으나, 이번에는 뉴욕공항에서 한국 입국규제 대상자로 비행기 탑승을 거부당했습니다.

이씨는 ‘사드배치철회 미국시민평화대표단’ 단장자격으로 미국내 저명한 평화 활동가들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습니다. 뉴욕주재 대한민국 총영사관측은 이씨가 2017년 12월 1일까지 입국규제 대상자여서 입국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씨는 작년 2019년 11월 뉴욕주재 대한민국 총영사관측에 본인의 한국 입국 가능성을 알아보았습니다. 그 당시 이씨는 입국 규제 대상자로 묶여있고, 특별한 변동이 없는 한 매년 12월 1일에 입국 규제는 연장된다는 답을 들었습니다. 따라서, 오는 2020년 12월 1일, 이 청원서 및 항의서들이 이주연씨의 부당한 입국규제를 해제하지 못한다면 입국 규제는 다시 연장될 것입니다. 

3. 요구

이주연씨의 2016년 7월과 2017년 7월 입국금지에 대해서는 한국 언론에도 보도가 되고, 조치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외국인 평화단체, 저명인사들의 성명이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이 탄원서를 작성하는 해외동포들 및 미국의 평화 시민들은 이러한 한국정부의 입국금지 조치와 갱신, 유지에 대해 깊게 우려를 표명합니다.  

입국금지 조치는 과거 독재정권이 해외 민주, 통일인사에 대해 사용했던 탄압, 고립시도, 낙인찍기, 및 회유의 수단이었습니다. 박근혜 정권이 휘두른 추악한 칼날, 부당한 입국금지 조치가 촛불항쟁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에서도 그대로 유지, 존속되고 있어서야 되겠습니까?

적폐가 청산되고, 정의와 공정성이 보장되는 사회를 위해 사회 대개혁을 실현하자는 촛불의 함성과 열망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과거 적폐정권에 의해 해외 민주, 통일인사들에게 가해진 부당한 입국금지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고 그들이 자유로운 조국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원상 회복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이주연씨의 입국규제를 즉각 해제해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Today: Jia is counting on you

Jia Hong needs your help with “Minister of Justice Chu Mi-ae of the Republic of Korea: Lift the Unjust Travel Ban on Korean American Peace Activist Juyeon Rhee”. Join Jia and 1,696 supporter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