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Japanese prime minister and politicians from visiting the Yasukuni Shrine

Stop Japanese prime minister and politicians from visiting the Yasukuni Shrine

0 have signed. Let’s get to 1,000!
At 1,000 signatures, this petition is more likely to be featured in recommendations!

mustardseed VANK started this petition to Japanese Prime Minister and

Stop Japanese prime minister and politicians from visiting the Yasukuni Shrine.

What if the German chancellor makes a vow ‘not to start a war’ in front of Adolf Hitler’s grave?

We can see this happening in the 21st century Asia.

Three times a year, the Japanese prime minister and politicians are visiting the Yasukuni Shrine and making offerings.

They say “It is a pledge focused on ‘not to start a war’.”

But we cannot believe what they say.

The Second World War criminals corresponding to Adolf Hitler lies buried at the Yasukuni Shrine.

14 A-class and a thousand B and C-class war criminals who started the Pacific War, the Nanjing Massacre and the Second Sino-Japanese War are apotheosized at the Yasukuni Shrine.

and they are deified as ‘Gods.’

The Yushukan Museum(Yasukuni Shrine Museum) also exhibits fighter jet that was called out by Kamikazes, groups of Japanese pilots who were called “suicidal” pilots

The Yasukuni Shrine glamorizes Japan’s invasion of Asia as a war of justice to save Asia from the Western invasion and sells military music CDs of the imperialistic era imprinted with the Rising Sun Flag, a war crime flag, as souvenirs.

Nobody would accept worshiping at a shrine to glamorize war and to commemorate war criminals, as a vow not to start a war.

Rather, it makes more sense to interpret these acts as an oath to justify the wars of the past and to dream the revival of imperialism.

The reason why this interpretation is more persuasive is because th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is trying to revise the Constitution that stipulates the prohibition of war and the possession of armed forces and is distorting history in the direction of denying war crimes, including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known as ‘Comfort Women.’

If we are willing to confirm the Japanese government’s commitment to peace, we should not just keep silent.

Silence is accepting the Japanese government’s preparations for war.

We should inform people the true nature of the Yasukuni Shrine, and actively demand the Japanese government of the following.

First, we demand Japanese politicians to immediately stop worshiping at the Yasukuni Shrine.

Second, we request Japanese politicians not to head towards the Yasukuni Shrine, but to visit and commemorate those victims of the Japanese Imperialism, such as Koreans, Chinese and Filipinos.

<Yasukuni Complex>
https://youtu.be/Y-ALshmAFyE

<한국어>

일본 총리와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멈추게 해 주세요!

독일 총리가 히틀러 묘지에서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맹세를 하는 일이 일어날까요?

21세기 아시아에서 우리는 이런 일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일본총리와 정치인들은 매년 3회,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공물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들은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맹세에 주안점을 둔 참배다"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말을 믿을 수 없습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히틀러에 버금가는 제 2차 세계대전 전범이 모셔져 있기 때문입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난징대학살, 중일전쟁을 일으켰던 A급 전범 14명, 1000명의 B, C급 전범이 모셔져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을 '신'으로 모십니다.

또한 기념관에는 태평양 전쟁 자살특공대원인 가미카제에 동원된 전투기를 전시하고,

일본의 아시아 침략을 서양의 침략으로부터 아시아를 구하기 위한 정의의 전쟁으로 미화하며,

기념품으로 전범기인 욱일기가 그려진 제국주의 시대의 군가 CD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범들을 신으로 모시고 전쟁을 미화하는 곳을 참배하는 행위를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맹세로 받아들일 사람은 없습니다.

그보다는 이러한 행위를 과거의 전쟁을 정당화하고 제국주의의 부활을 꿈꾸는 맹세로 해석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이러한 해석에 힘이 더 실릴 수밖에 없는 건

아베 총리가 군대보유 및 전쟁금지를 규정한 평화헌법을 개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전쟁 범죄를 부인하는 방향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 정부의 평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싶다면, 우리는 그저 침묵해서는 안 됩니다.

침묵은 일본 정부의 전쟁 준비 행위를 용인하는 행위입니다.

야스쿠니 신사의 실체를 알리고, 적극적으로 일본 정부에 요구 해야합니다.

하나, 우리는 일본 정치인들이 즉시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멈출 것을 요청합니다.

하나, 우리는 일본 정치인들이 야스쿠니로 향하는 대신 한국, 중국, 필리핀 등 일본 제국주의 욕망에 희생된 이들을 찾아 추모할 것을 요청합니다.

<관련 영상: 야스쿠니 컴플렉스>
한국어
https://youtu.be/o_s3G2oHV6w

중국어
http://youtu.be/gVXYm4jn3eg

0 have signed. Let’s get to 1,000!
At 1,000 signatures, this petition is more likely to be featured in recommend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