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ition Closed

Please ensure that France does not extradite Ms Yoo Somena to South Korea

This petition had 2,755 supporters


Dear Mr President, Dear Prime Minister, 

Please ensure that France does not extradite Ms Yoo Somena to South Korea.

This extradition request – initiated by a corrupt administration (unde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in South Korea, which is now undergoing investigation and trials for its crimes – is an insult to France and its dignity as one of the earliest democracies and leaders in human rights and as a center of culture and the arts.

Ms Yoo Somena is the daughter of Ahae (Yoo Byung Eun), the artist whose photographs were exhibited at the Louvre Museum and the Palace of Versailles during 2012 and 2013. Unjustly, Ahae became known as the owner of the Sewol Ferry, which sank off the coast of South Korea, claiming the lives of 304 people, most of whom were children.  Ahae was not the owner of the Sewol Ferry and did not control or get involved with the day-to-day operations of the ferry. This was simply a lie created by the government (through media and prosecutors) in an attempt to avoid its responsibility in the ferry accident and rescue mission. The government fabricated lie after lie regarding Ahae, the companies he founded, the church he was an important member of, and his family. 


1. What is Ms Yoo Somena charged with?

For more than 20 years Ms Yoo Somena has been doing design work for many different companies, and the fees that she charged were set reasonably and according to market rates.  Over many years, she worked for and was CEO of the Korean design company, Moreal Design Co., Ltd. Then, on 16 April 2014, the Sewol ferry tragedy took place in South Korea. 

 
After the Sewol accident, all work that Ms Yoo Somena had lawfully done over many years was declared a crime by the authorities. The charges against her are completely unrelated to the Sewol ferry incident. Ms Yoo Somena is currently accused of receiving payments without doing real design work and therefore faces charges of embezzlement. However, there exists strong evidence, numerous documents, and many witnesses that can prove Ms Yoo Somena led her design team in hundreds of substantial projects including corporate identity, package design, and large-scale events.  She and her team successfully accomplished these projects and always showed integrity and professionalism. 

 
Korean prosecutors under the direction of the corrupt administration of the former President Park, also charged executives with dereliction of duty for their companies’ purchases of her father Ahae’s photographs. These cases were based on the South Korean courts’ valuation of Ahae’s photographs at zero, contrary to the critical acclaim they received from many artists worldwide and the American expert witness who travelled all the way to South Korea and appraised Ahae’s work in court. This valuation by the courts is nonsensical, considering Ahae’s photographs as well as the central locations they were exhibited in around the world, ranging from the Louvre Museum and the Palace of Versailles to locations in Italy, England and the United States among others. Moreover, this corrupt administration justified its valuation by falsely proclaiming (through its prosecutors and media) that Ahae had bribed esteemed French institutions to exhibit his worthless art. It is a tragedy that a corrupt administration (under former President Park) could use outrageous lies and abuse its power to wrongfully turn the Louvre and Versailles exhibitions, which were once instances of pride and collaboration for France and South Korea, into moments of undeserved shame.  These preposterous claims formed the basis of many trials held after the ferry incident against company executives and family members of Ahae for alleged financial crimes. For all transactions involving photographs, taxes had been declared and paid lawfully, and yet, those who sold and purchased Ahae’s photographs are currently wrongfully imprisoned in Korea. 

These trials were in fact a part of the Park administration’s effort to persecute and use Ahae’s family as a scapegoat for the Sewol ferry incident, as explained in more detail below.

 
2. The incident at hand, which Ms Yoo Somena is associated with, is a series of absurd events.

More than three years after the Sewol ferry incident, an investigation to determine the cause of the tragedy continues to be carried out. In the process, however, the government showed a preposterously passive attitude in ascertaining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made a poor attempt at rescuing the victims of the Sewol ferry. It is only natural that the public began to demand severe punishment for those responsible for the accident. In response to this, before the investigation results of the official expert body had become known, the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held Yoo Byung Eun and his family accountable for the accident. Moreover, in order to arrest one citizen, the government mobilized more than 1.2 million people from the police and the military over four months. This was an unprecedented occurrence in the history of Korea. In the end, Mr Yoo Byung Eun was found dead with the cause of his death unknown. This is a case of disregard for one of the foundations of liberal democracy, the principle of innocence. Investigating the cause of an accident after the person allegedly responsible has been punished is something completely irrational. This, however, did in fact occur in South Korea. 

 
If Mr Yoo Byung Eun were the main culprit of the Sewol ferry tragedy, it would only be logical for the families of the victims to resent his family. The families of the victims, however, blamed the government from the very beginning and stated that the cause of the disaster ought to be revealed. The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treated the families of the victims like an illegal demonstration group, followed them around and even investigated their phone records.

 
Mr Yoo never went on board of the Sewol ferry. He never even saw the Sewol ferry himself, nor did he hold any shares in the company that owns the Sewol ferry. Moreover, he never met the captain or the crew of the Sewol ferry. All he ever did was act as a consultant to Chonghaejin Marine Co., the company that owned the Sewol ferry.


3. Such absurdities continue to exist in South Korea.


Whenever there is a political crisis,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reates a scapegoat in order to divert the public’s anger. With the media discovering the work journal of the Blue House’s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that was recorded at the time of the Sewol ferry accident, it was revealed that Yoo Byung Eun and his family had indeed been purposely blamed for the accident. The majority of such wrongdoings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have now been proven. Ms Park is currently detained and on trial.

 
Nevertheless, those of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who worked under Park when she was president continue to hold key positions in the government and will continue to do so as the newly elected administration enters into a delicate transition period. In its last grasp for power as it struggles to hold on to its position, the remnants of this corrupt administration still push for the extradition of Ms Yoo Somena at this questionable tim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y will use Ms Yoo Somena’s extradition to South Korea in order to disrupt the political state of affairs. In this environment, she will become another scapegoat. She will be exposed to an extremely unfair trial. Please do not cooperate with and aid the former rotten administration in completing its wrongdoings.  Please do not comply with this dishonest request to extradite Ms Yoo Somena.   


4. The sad history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terrible oppression of the arts


The Park administration has continuously suppressed the arts. It created a blacklist of about 10,000 artists who criticise the government’s policies. This was in order to stop them from criticising the government by cutting off funding and threatening their livelihood. The government did not grant freedom of expression to artists. The Park administration transformed art into a tool to maintain itself. All this was revealed at the beginning of this year.

 
5. South Korea is trying to fix the price of art through the law.


Ms Yoo Somena’s trial will end up being a decision about the lawfulness of her receiving remuneration for her design consulting work. This is an act of fixing the value of art through the law. It is evident that Ms Yoo Somena will not receive a fair trial in such a society, which determined the value of Ahae’s photographs at zero.

 
6. The Yoo family and France

 
From the early 1970s, Ahae, that is Yoo Byung Eun, highly praised France to his first daughter Yoo Somena. When his photographs were exhibited in Paris, he saw this as the ultimate honour and was very pleased, and hoped that his children’s activities as artists would unfold in France. In accordance with their father’s wish and in order to contribute to the society there through the arts, Ms Yoo Somena and her siblings lived in Paris.

France is a nation that descends from brave people who were willing to have a revolution for liberty, equality and fraternity. Paris is the city in which honesty and truth subsist even in the arts. We thank the President,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Justice that, until now, Ms Yoo Somena has been protected in France. Moreover, we earnestly wish that you will enable her to stay there in order that she can make a meaningful contribution that goes beyond South Korea as a true artist.

We hope and believe that as one of the world’s earliest democracies, the French government will defend Ms Yoo Somena’s human and civil rights and avoid subjecting her to an unfair trial.  We look to France, as one of the world’s most sophisticated and advanced centers of art and culture, to protect Ms Yoo Somena, who is a victim of a corrupt administration’s attempt to suppress thousands of South Korean artists, including her and her father Ahae. 

We sign this petition in the hope that France does not extradite Ms Yoo Somena to South Korea and, by protecting her, shows the world it is indeed the country of human rights and Emile Zola. 

********************

존경하는 프랑스 대통령, 국무총리, 그리고 재판장님께 드리는 탄원서

대통령, 국무총리, 그리고 재판장께서는 유섬나 씨가 대한민국으로 송환되지 않도록 선처해주십시오.                                                                                                  

본 송환 요청은 현재 범죄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 박근혜 전 대통령 산하의 부패한 정권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이러한 송환 요청은 민주주의와 인권 운동의 시초이자 문화와 예술의 중심지인 프랑스와 그의 존엄함에 있어 모욕적인 일입니다.

유섬나 씨는 2012년과 2013년 무렵 루브르 박물관과 베르사유 궁전에서 사진 전시회를 열었던 작가 아해(유병언)의 장녀입니다. 작가 아해는 한국의 어느 바다에서 304명의 희생자를 내며 (대부분은 어린 학생들이었습니다) 침몰했던 세월호의 소유주라고 잘못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아해는 세월호의 주인이 아니었으며, 선박의 운영에 대하여 관여하거나 지시한 적이 전혀 없었습니다. 위의 내용은 대한민국 정부가 선박 사고와 구조 작전 실패의 책임을 피하기 위해 언론과 검찰을 이용하여 만들어낸 거짓이었습니다. 정부는 작가 아해와 그가 설립한 기업들, 그가 주요 일원으로 활동했던 교회, 그리고 그의 가족에 대한 거짓말을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퍼뜨렸습니다.

1. 유섬나 씨의 혐의는 무엇인가?


지난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유섬나 씨는 여러 국가에서 디자인 작업 활동을 해왔으며, 시세에 따른 적합한 보수를 받았습니다. 유섬나 씨는 여러 해에 걸쳐 대한민국의 디자인 회사 ‘주식회사 모래알 디자인’의 대표직을 맡아 일해왔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에서는 세월호라는 대형 선박이 침몰하여 승객 304명이 희생되는 비극적인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당국 정부기관은 유섬나 씨가 그간 합법적으로 했던 모든 일을 범죄로 규정하였습니다. 유섬나 씨가 받는 혐의는 세월호 사건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현재 유섬나 씨는 실질적인 디자인 작업을 하지 않고 보수를 받았다는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섬나 씨가 이끌던 디자인 팀이 기업의 이미지 디자인, 제품 디자인, 거대 규모 행사 등에 관련된 수백 가지의 중요한 작업을 실제로 수행했다는 사실을 뒷받침해주는 강력한 증거와 수많은 문서, 그리고 증인이 존재합니다. 유섬나 씨와 그의 디자인 팀은 위와 같은 작업들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항상 완벽함과 프로 정신을 보여주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부패한 정권의 지휘 하에 움직였던 대한민국 검찰은 유섬나 씨의 부친인 작가 아해의 사진 작품을 구매한 회사의 대표들을 해당 회사에 대한 배임 혐의로 기소하였습니다. 대한민국 법원은 아해의 사진 작품의 시장 가치를 ‘0원’으로 판단하였으며, 이는 아해의 사진 작품이 예술 세계에서 받았던 평가와는 대조적인 것이었습니다. 아해의 작품은 전 세계의 많은 예술가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으며, 미국의 한 전문가는 대한민국의 법정을 직접 찾아 아해의 위대한 작품성을 증언한 바 있습니다. 아해의 사진, 또한 그 작품들이 전시되었던 루브르 박물관과 베르사유 궁전, 그리고 이탈리아와 영국, 미국 등 여러 국가의 유서 깊은 장소들을 고려한다면, 대한민국 법원의 이러한 판결은 비상식적이라고 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더구나 이 부패한 정권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작품의 가치액을 정당화하기 위해 검찰과 언론의 힘을 빌어 거짓된 사실을 퍼뜨렸습니다. 작가 아해가 그의 하잖은 작품을 전시하기 위해 프랑스 최고의 기관에 뇌물을 제공하였다는 거짓말이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부패한 정권이 이처럼 터무니없는 거짓 주장과 자신들의 권력을 이용하여 루브르와 베르사유에서 개최됐던 아해의 전시회를 (한때는 프랑스와 대한민국의 상호 협력과 자부심의 예시로 여겨졌던 그 행사들을) 겪지 말았어야 할 수치스러운 순간으로 퇴색시켜 버렸으니, 그저 애석할 따름입니다. 이와 같은 가당찮은 주장들은 세월호 참사 이후 여러 회사 대표들과 아해 가족의 경제적 범죄 혐의에 대하여 벌어졌던 재판에서 기본 전제가 되었습니다. 사진 작품과 관련된 거래는 모두 정상적인 세무신고를 거쳤고 세금도 정확히 지불되었지만, 아해의 사진 작품을 판매하고 구매했던 이들은 부당하게도 현재 대한민국에서 징역형을 받은 상황입니다.


실제로 이러한 재판들은 아해의 가족을 세월호 참사의 희생양으로 삼고 탄압하려 했던 박근혜 정부의 공작으로부터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역은 다음과 같습니다.

2. 유섬나 씨가 연루된 이번 사건은 비상식적인 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원인에 대한 조사는 사고가 일어난 지 3년이 지난 지금도 진행중입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대한민국 정부는 사고의 원인을 밝히는 데 극도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사고 당시에도 매우 부실한 인명구조작전을 펼쳤습니다. 이에 참사의 책임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여론이 생길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자 대한민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전문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유병언 씨와 그의 가족을 사고 책임자로 지목하였고, 정부는 4개월간 한 민간인을 체포하기 위해 120만 명 이상의 경찰과 군대를 동원했습니다. 이것은 대한민국 역사에 없었던 일이었습니다. 끝내 유병언 씨는 사인도 알 수 없는 주검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이것은 자유 민주주의의 근간 중 하나인 ‘무죄 추정의 원칙’이 무시된 것입니다. 책임자 처벌을 끝낸 이후에 사고 원인 조사를 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그런 일이 실제로 벌어졌습니다.


유병언 씨가 진정 세월호 참사의 주범이라면 세월호 희생자들의 유족들이 유병언 씨를 향해 분노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그러나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은 처음부터 정부에 책임을 물었고,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반면 정부는 세월호 유족들을 불법 시위단체로 취급하여 미행하고, 휴대전화 내역까지 사찰하였습니다.


유병언 씨는 세월호에 승선해 본 적이 없습니다. 심지어 세월호를 직접 본 적도 없습니다. 또한 세월호 선사의 주식도 소유하지 않았습니다. 세월호 선장이나 선원들과는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습니다. 단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사장에게 자문을 해준 것이 전부였습니다.

3. 이런 비상식적인 일이 아직 한국에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박근혜 정권은 정치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희생양을 만들어 국민들의 분노를 다른 곳으로 돌려 왔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기록했던 업무일지가 언론에 공개됨으로써, 사고의 책임을 유병언 씨와 그 가족에게 돌렸던 의도도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이러한 박근혜 정부의 과실은 대부분 증명이 되었습니다. 박근혜 씨는 현재 수감중이며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에 국정운영을 도왔던 인물들은 여전히 대한민국 정부의 주요 요직을 차지하고 있으며 새롭게 선출되는 정권이 자리를 잡을 동안에도 요직을 지켜나갈 것입니다. 이 부패 정권의 잔존 세력들이 자신들의 지위와 권력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을 치며 유섬나 씨의 본국 송환을 추진하려 합니다. 그것도 이토록 미심쩍은 시기에 말입니다. 그들은 유섬나 씨의 송환을 현재의 정치적인 상황에 혼란을 주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할 공산이 큽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유섬나 씨는 또 다른 희생양이 되어 매우 불공정한 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자신들의 과오를 덮으려는 전 부패 정권에 협조하지 말아 주십시오. 유섬나 씨의 한국 송환을 촉구하는 부정한 요구에 협조하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4. 박근혜 정권의 문화 예술 탄압의 역사


박근혜 정부는 지속적으로 문화 예술계를 탄압해 왔습니다.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문화예술인들 1만여 명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하여 그들에 대한 지원을 끊고 생계조차 어렵게 하여, 예술가들의 정부 비판을 막으려 하였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예술가들의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았으며, 예술을 정권 유지의 도구로 전락시킨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올해 초에 밝혀졌습니다.

5. 대한민국은 예술 작품의 가치를 법으로 정하려 하고 있습니다.


결국 재판에서는 유섬나 씨가 받은 디자인 컨설팅비에 대한 합법성 논란을 다투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예술에 대한 가치를 법으로 정하는 것입니다. 아해 사진 작품의 가치를 ‘0원’으로 판단하는 대한민국 사회에서 유섬나 씨의 재판이 공정하게 이루어질 리가 만무합니다.

6. 유병언 씨 가족과 프랑스


1970년대 초부터 아해 유병언 씨는 장녀 유섬나에게 프랑스를 높게 평가해왔습니다. 그의 사진 작품이 파리에서 전시되자 최고의 영광으로 여기고 기뻐하며 자녀들의 예술활동이 그곳에서 펼쳐지길 기대했습니다. 아버지의 뜻에 따라 유섬나 씨와 형제들은 파리에 거주하며 그 사회에 공헌할 예술적 뜻을 키웠습니다.


프랑스는 ‘자유’와 ‘평등’과 ‘박애’를 위해 혁명이라도 불사하던 용맹스런 국민의 후손이 사는 국가입니다. 그리고 파리는 정직함과 진실함이 예술로도 존재하는 도시입니다. 지금까지 유섬나 씨가 프랑스에서 보호받도록 힘써 주신 프랑스 대통령, 국무총리, 법무부 장관님께 감사드립니다. 나아가 유섬나 씨가 대한민국을 넘어 그곳에서, 진정한 예술인으로서 뜻있는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저희들은 간절히 바랍니다.


인류 역사에서 민주주의의 첫 열매를 품었던 프랑스 정부가 유섬나 씨의 인권을 위해 맞서 주시리라고, 또한 그가 불공정한 재판을 받지 않도록 힘써 주시리라고 저희들은 믿고, 또 바랍니다. 유섬나 씨를 (유섬나 씨와 그의 아버지 작가 아해를 포함한 수천 명의 한국 예술가들을 억압하려 했던 부패 정권의 한 피해자를) 세계 문화 예술의 최고, 최상의 중심지인 프랑스가 보호해 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유섬나 씨가 대한민국으로 송환되지 않도록 보호함으로써, 프랑스가 시민 인권과 에밀 졸라의 자랑스런 국가임을 보여주시기를 바라는 저희들 모두는 다음과 같이 서명합니다.



Today: Friends of Ahae is counting on you

Friends of Ahae needs your help with “Emmanuel Macron: Please ensure that France does not extradite Ms Yoo Somena to South Korea”. Join Friends of Ahae and 2,754 supporter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