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zon should stop selling the novel,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0 have signed. Let’s get to 25,000!


What if a novel that claims a daughter of a Nazi officer was raped by Jewish people, is sold as a bestseller on Amazon?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the novel that turns a perpetrator into a victim and a rapist into a victim!

Amazon should stop selling the novel,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On July 25, 2020, Amazon announced that it removed racist products being sold on its platform. In accordance with the new policy, Amazon have banned the sales of Hakenkreuz, White-supremacist flags, neo-Nazi books and Ku Klux Klan merchandise, and also have changed its sales algorithm to prohibit the sale of racist products.

We demand that the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be banned for sale in compliance with this policy.

Have you heard of the novel called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On Amazon, the book is being sold as a best seller around the world, ranking #124 in Children's Violence Books (Books), #372 in Children's Military Fiction (Books), and #447 in Children's Asia Books.

The current introduction of the book on Amazon follows the contents of the back cover of this book as it is, introducing this book as a "true story" rather than a "fiction".

Could a story of a Nazi girl suffering from the Jews after World War Ⅱ be distributed as a true story?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an autobiographical novel by American-Japanese Yoko Kawashima Watkins, contains the content that Japanese people were raped and assaulted by Koreans in the process of leaving Korea shortly before and after Japan's defeat in World War Ⅱ.

This book encourages racism toward Koreans.

In this novel, Koreans are portrayed as perpetrators, or evil people, while Japanese are portrayed as unjust victims and war refugees. When teenager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nited States, read this book without knowing the history of East Asia and the history of Korea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occupation at school, they will perceive that Koreans were the perpetrators and Japanese were the victims.

Amazon emphasizes in promoting the book that it is a novel written based on a true story, saying that it is a "Japanese version of Anne Frank's Diary". But in reality, through this book, Japanese war crimes are glossed over, and Koreans transformed into perpetrators and Japanese into victims.

What's worse is that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is a novel that distorted historical facts.

This book also described that the main character Yoko took a train in the middle of the night, leaving behind an air raid by the US B-29 bomber that flew to Nanam, North Hamgyeong Province, where she lived.

However, in fact, the US (Army) Air Force did not directly bomb the Korean Peninsula at that time. The B-29 could not even afford to air strike the northern part of the Korean Peninsula due to its flight range.

Yoko described that there were many sexual assaults on Japanese by Koreans, so she and her mother wrapped their front of upper body to disguise themselves as men, and stood up when they needed to urinate. However, this description also lacks credibility. Even after the defeat of Japan, it still did not disarm on the Korean peninsula until the US and Soviet troops disarmed Japanese troops based on the 38th parallel. Rather, Koreans who were welcoming liberation were even killed by Japanese troops.

 

We demand Amazon the following:

First, Amazon should stop selling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that promotes racism and distorts history in accordance with it's policy.

Second, Amazon should change the classification of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from "true story" to "fiction", and state the danger of historical distortion in the introduction section of the book.

----------------------

(한국어)

만약 독일 나치 장교의 딸이 유대인에게 강간당했다고 주장하는 소설이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로 판매되고 있다면?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고, 강간범이 강간당했다고 둔갑한 소설! “요코 이야기”

아마존은 요코 이야기를 판매 중지해야 합니다.

2020년 7월 25일 세계적인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은 인종차별적인 제품의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정된 정책에 따라 아마존은 독일 나치의 깃발인 하켄크로이츠, 백인우월주의 단체의 깃발, 신나치주의 책, KKK 등과 관련된 물품 판매를 금지하고, 판매 알고리즘 또한 변경하여 적용시켜 인종차별적인 제품의 판매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정책에 따라 요코 이야기의 판매 중단을 요구합니다.

여러분은 요코 이야기란 소설을 아시나요?

이 책은 현재 아마존에서 폭력 관련 어린이 책 124위, 아시아 관련 어린이 책 447위, 군대 소설 관련 어린이 책 372위에 올라있으며 베스트셀러로 전 세계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현재 아마존의 책 소개부분은 이 책의 뒤표지 내용을 그대로 따와서 이 책을 "소설"이 아니라 "실화(true story)"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제 2차 세계대전 후 나치 여자아이가 유대인으로부터 고난을 겪었다는 이야기가 실화로 유통될 수 있을까요?

일본계 미국인 요코 가와시마 왓킨슨 씨의 자전적 소설인 '요코 이야기'는 일본의 제 2차 세계대전 패전 전후에 일본인들이 한국을 떠나는 과정에서 한국인들로부터 강간과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은 한국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조장하고 있습니다.

이 소설에는 한국인은 가해자, 즉 악한 사람으로 묘사돼 있는 반면 일본인들은 억울한 피해자와 전쟁 난민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청소년들이 학교에서 동아시아 역사와 일제강점기 한국역사를 모르는 상태에서 이 책을 보게 되면 한국인이 가해자이고 일본인이 피해자인 것처럼 인식하게 됩니다.

아마존은 ‘일본 판 안네 프랑크의 일기’라며 실화를 기반으로 쓴 소설임을 책 홍보에 강조하지만, 실제로는 이 책을 통해 일본의 전쟁범죄가 미국사회에 세탁이 되고 ‘한국인이 가해자’로 ‘일본인은 피해자’로 둔갑되고 있는 것입니다.

심지어 요코 이야기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소설입니다.

이 책은 또 요코가 살던 함경북도 나남 지역에 날아온 미군 B29의 공습을 뒤로 하고 한밤중에 기차를 탔다고 묘사했습니다.

하지만 미군이 당시 한반도를 직접 폭격한 사실조차 없습니다. 당시 B29는 비행거리상 한반도 북부를 공습할 형편조차 안 되었습니다.

요코는 한국인들의 일본인에 대한 성폭행이 많아 모녀가 남자로 위장하기 위해 가슴을 싸매고, 서서 소변을 봤다고 서술했습니다. 그러나 이 서술의 신빙성 또한 부족합니다. 미군과 소련군의 진주 후 각각 38도선 기준으로 남과 북에서 일본군을 무장 해제시키기 전까지 일제는 패망 후에도 여전히 한반도에서 무장을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도리어 해방을 환영하던 한국인들이 일본군에 의해 살해당하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우리는 아마존에 요구합니다.

하나, 아마존은 인종차별을 조장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요코 이야기의 판매를 아마존의 정책에 따라 중단하라.

하나, 아마존은 요코 이야기의 분류를 실화에서 소설로 바꾸고, 역사 왜곡의 위험이 있음을 책 소개란에 서술하라.



Today: Thomas is counting on you

Thomas Pak needs your help with “Amazon should stop selling the novel, "So Far from the Bamboo Grove".”. Join Thomas and 18,950 supporters today.